타이거우즈의 스팅어샷, 골프 매니아라면 많이 들어보셨을 겁니다. 얼마 전, 22일 타이거 우즈의 후원사인 나이키가 개최한 행사에서 우즈는 2번 아이언을 잡고 그의 전매특허인 ‘스팅어샷’(stinger shot]을 날렸는데요.

 

오늘은 이 ‘스팅어샷(stinger shot)’ 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스팅어샷은 바람의 영향을 받지 않는 낮은 탄도의 샷입니다. 2010년 ‘스파이더맨’ 카밀로 비예가스는 까다로운 코스와 변화무쌍한 날씨로 악명이 높았던 혼다 클래식 대회를 우승하게 되는데요. 이 우승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이 바로 ‘스팅어샷’이었습니다.

 

 

스팅어샷이란?


흔히 펀치샷이라고 부르는 샷을 전문용어로 스팅어샷이라고 합니다. 과거 메이저대회들에서 타이거 우즈가 5번 우드 대신 2번 아이언을 사용해 스팅어샷을 구사한 것으로 더욱 유명해졌는데요. 폭이 좁은 페어웨이에서도 매우 효과적이랍니다.


여기서 펀치샷이란?  임팩트 할 때 손목의 움직임(콕→언콕)을 최대한 이용해서 펀치를 하는 샷입니다. 주로 미들아이언을 사용할 때 활용합니다.

 

 

 

 


스팅어샷의 포인트는 바로 ‘낮은 탄도’입니다.

스윙을 하기 전, 볼의 위치를 일반적인 위치보다 3~5cm정도 우측으로 이동시키거나 가운데 주는 것이 키 포인트인데요. 이렇게 우측으로 볼의 위치를 옮기는 이유는 클럽이 다운스윙될 때 로프트(골프채의 머리 부분 표면의 각도) 각을 줄여주기 위해서입니다. 그렇게 되면 임팩트 순간 클럽 페이스가 세워지고 그로인해 탄도가 낮아지게 되는 원리인 것이지요.


로프트각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다면?


>> 샤프트와 로프트각 자세히 보기


 

 

 

코스에 적합한 스팅어샷을 구사하고 싶다면, 칩샷이나 피치샷과 같은 작은 스윙 연습으로 탄도 변화를 몸에 익히는 것이 좋습니다.


칩샷: 그린 가까이에서 비교적 로프트가 적은 클럽으로 직접 홀을 노리는 샷 어프로치의 일종입니다.
피치샷: 쇼트 어프로치의 대표적인 샷. 피칭 웨지(pitching wedge)나 9번 아이언(iron) 등 로프트가 큰 클럽을 사용하여, 퍼팅 그린에 올린 볼이 낙하 지점에서 멈추거나 낙하점에서 많이 굴러가지 않도록 강하게 백 스핀을 걸어 때리는 타법입니다.


정보출처: 네이버 - 체육학대사전


 

 

 

지금까지 타이거 우즈의 플레이로 더욱 유명해진 스팅어샷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100번의 설명보다는 1번 보는 것이 더 이해가 쉽겠죠?
타이거 우즈 스팅어샷 스윙 영상 확인하시고, 잘 활용해보시기 바랍니다!

 

 

>>타이거 우즈 스팅어샷 영상 보러 가기

 

 




상단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