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에 개정된 골프룰이 있다는 것, 알고 계셨나요?

 

골프룰은 4년에 한번씩 영국의 왕립골프협회(R&A)와 미국 골프협회(USGA)가 논의를 거쳐 개정하고 있습니다. 2016년 1월 1일, 총 4개의 룰이 변경되었는데요. 이 내용들은 2012년 1월 1일부터 2015년 12월 31일까지 개정이 필요한 룰들을 검토한 후 최종 반영한 것입니다.

 

물론 아마추어 골프에서 프로 선수들과 동일한 룰을 적용하는 경우는 드물지만, 그래도 새롭게 개정된 룰에 대해 알고 있으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그럼 어떤 룰이 개정되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하나. 어드레스 후 자연에 의해 움직인 볼

 

이전 조항
18-2b


플레이어의 인 플레이 볼이 어드레스한 후에 움직인 경우(스트로크의 결과로 움직인 것이 아닌)에는 플레이어가 그 볼을 움직인 것으로 간주하여 플레이어는 1벌타를 받는다.

 

플레이어가 스트로크를 시작한 후에 또는 스트로크하기 위해 클럽을 후방으로 움직이기 시작한 후에 볼이 움직였는데 그 볼을 스트로크 하지 않았으면 그 볼은 리플레이스 하지 않으면 안 된다.


개정되기 전, 위 조항이 무슨 말인지 이해 되셨나요?


기존 룰에 의하면 어드레스 한 이후에 플레이어는 공에 접촉하지 말아야 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따라서, 바람과 같은 자연에 의해 공이 움직인 경우에도 벌타를 받아야 했었습니다. 하지만 2016년에 새로 개정한 룰에서는 위 조항이 삭제되었습니다. 더 이상 플레이어는 어드레스 이후 스트로크나 다른 공과의 접촉이 아닌 상태에서 공이 움직인 것에 대한 벌이 없게 된 것이죠!

 

 

 

둘. 스코어 오기, 의도가 없었다면?

 

선수들은 경기를 끝낸 후 스코어카드를 확인하고 싸인을 한 다음 대회위원회에 스코어카드를 제출하게 되어있습니다. 위원회에서는 스코어 기록이 정상적으로 잘 되었는지 확인하고 최종 스코어로 채택을 하게 되는데요. 이때, 스코어카드를 제출한 후에 잘못 기록되어 있는 경우 큰 벌을 주고 있습니다. 원래 스코어보다 적게 냈을 경우 실격 처리를, 원래 스코어보다 많이 적어낸 경우에는 적어낸 스코어를 그대로 반영하는 룰이었죠.

하지만 이에 대한 프로 골프 선수들의 원성이 많았나 봅니다. 2016년에는 본인이 의도하지 않은 상태에서 스코어카드를 잘못 기록하여 제출할 경우 실격 대신 해당 홀에서 발생한 벌타와 추가로 2벌타를 부과하는 것으로 바뀌었습니다. 선수들 입장에서는 스코어카드 기록에 대한 압박감이 조금은 덜어졌을 것 같네요.

 

 

셋. 인공기기와 장비 사용에 대한 벌

 

한 사례로 한 프로선수가 경기 중 파3홀에서 앞 팀이 밀려서 기다리기 지루해 스윙 연습 도구를 사용해 몇 차례 스윙을 했습니다. 하지만 경기 중 인공기기나 다른 장비를 사용하는 것은 엄격한 벌을 주게 되어있었는데요. 이런 경우 해당 선수는 실격처리 되었습니다. 너무 억울하겠죠?

 

이에 새롭게 개정된 룰은? 네, 한 번은 봐주기로 했습니다.

“첫 번째 위반을 한 경우 매치 플레이에서는 홀 패배, 스트로크 플레이에서는 2벌타가 부과된다. 첫 번째 사용 이후의 위반은 실격처리 된다.“ 고 변경되었습니다.

 

 

 

넷. 퍼터 끝을 몸에 지지하는 퍼팅 금지!(anchoring putt)

 

퍼터 끝을 몸에 지지하여 사용하는 퍼팅 스트로크가 이제 금지 되었습니다. 많은 메이저 우승 선수들 중에 이렇게 고정점을 지지한 후 퍼팅을 하는 선수들이 있었는데요. 이에 대해 골프계에 영향력이 있는 타이거 우즈가 이러한 퍼팅 방식을 반대하여 룰이 개정되는데 한 몫 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2016년에 새로 개정된 룰에 대해서 살펴보았습니다.


아마추어 대회에서는 이 정도로 엄격하게 룰을 적용하지는 않지만, 프로 골프에서는 어이없는 실격이 나오지 않고 박진감 넘치고 정정당당한 게임을 위해 지속적으로 룰이 개정되고 있는 것 같네요!

 

 

 




상단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