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골프, LPGA 7연승 실패, 크리스티 커 기아클래식 우승

 

 

 

미국여자프로골프 투어 올해 시즌에 ‘한국 연속 우승' 의 흐름이 끊겼습니다.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스배드의 아비아라 골프장에서 열린 KIA 클래식 4라운드에서 이미림과 뉴질래드 교포 리디아 고가 한국 또는 한국계 선수 시즌 7연승에 도전했지만 미국의 베테랑 크리스티 커에게 우승컵을 넘겨주고 말았습니다.

 

단독 선두로 출발한 이미림은 지난해 2승에 이어 LPGA 투어 통산 세 번째 우승을 노렸지만 대회 마지막 날 아쉬운 경기를 펼치면서 1위 자리를 지키지 못해 준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리디아 고는 17언더파 271타로 3위에 머물렀지만 28라운드 연속 언더파 타수를 기록하는 기복 없는 경기를 펼쳤습니다.

 

2014 시즌까지 거슬러 올라가면 작년 11월 후본 타이완 챔피업십에서 박인비의 우승으로 시작된 한국계 연속 우승은 이번 시즌까지 넘어온 뒤 10승에서 멈춰 섰습니다.

 

크리스티 커는 약 2년 만이자 LPGA 투어 17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상금 25만5000달러를 받았습니다.

 

이미림은 중반까지 크리스티 커, 리디아 고와 치열한 선두 다툼을 벌였지만 크리스티 커가 13번홀부터 16번홀까지 연속 버디를 잡아 3타차 선두로 달아났습니다.

 

이미림은 짧은 파4인 16번홀에서 티샷을 홀 1.2m에 붙여 이글을 잡아내면서 크리스티 커를 1타차로 추격했습니다. 하지만 17번홀에서 티샷이 오른쪽 러프 나무 사이에 떨어진 뒤 레이업한 두 번째 샷도 러프로 가버렸습니다.

 

이미림은 하이브리드 클럽으로 그린을 노렸지만 이마저도 너무 짧아 이 홀에서 더블보기를 적어내고 말았습니다.

 

크리스티 커는 18번홀에서 3퍼트를 하는 바람에 1타를 잃고 먼저 경기를 끝냈지만 이미림과의 타수 차는 2타로 여유가 있었습니다. 한국의 LPGA 개막 연승행진에 실패해 아쉽게 되었지만 경기를 잘 끝내준 한국 선수들에게 큰 박수와 우승컵을 얻어낸 크리스티 커에게도 박수 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상단이동